느티나무아래서 시를 읽고 텃밭을 가꿔요

전원에서 살아남기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전체 글 439

팔당 물안개공원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할 곳을 찾다가 물안개공원을 산책하게 되었다. '오늘은 어디서 산책을 할까?' 주말이면 늘 생각을 한다. 전에 갔었던 곳이라도 좋은 곳이면 또 간다. 물안개공원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 또 찾은 곳이다. 전에 봄에 찾았다면 이번엔 가을에 찾은 셈이다. 가을이면 대표 꽃이 코스모스라는 사실을 증명하게 만든 산책이었다. 산책길 내내 코스모스의 한들거림을 보며 걸었다. 바람이 좀 부는 날이어서 코스모스의 가냘픈 모습에 더 집중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사실 코스모스의 꽃 크기는 전에 보던 것보다 커서 튼튼한 유량아였다. 귀여섬으로 건너갈 때는 꽃이 없는 연꽃의 연잎들이 촘촘히 강을 덮어 수를 놓았다. 꽃은 없더라도 연잎의 모습은 내겐 신비스럽게 다가온다. '어쩜 저렇게 아름다운 곳선으로 만들어졌을..

행복여행 2022.10.10

양평 화양리 황금빛 논

양평읍에서 가까운 곳에 작은 논들이 군데군데 있다. 자동차를 타고 가다가 볼 수 있는 곳이다. 그와 달리 화양리는 마을 입구로 좀 들어가야 황금빛 논들이 보인다. 주택들도 6년정도 된 단지도 있고 오래된 것도 있다. 서로 어우러져 있다. 너른 논이 마을 가운데 있고 둘레에 주택이 있는 분지형이다. 주택들은 대체로 남향이나 동남향으로 되어 살기좋은 곳이다. 작은 개울가를 따라서 걷다보면 그냥 자연스레 노래가 나온다. 목장길도 아닌데 ' 목장길따라 밤길 거닐어~~'같은 노래가 말이다. 반려견과 함께 걸으면 더 편안하고 여유가 있다. 내가 여유가 있는 게 아니고 반려견이 냄새 맡느라 시간을 보내기 때문이다. 가을이 되면 꼭 한 번씩 찾아오는 마을이다. 한낮에 오면 밝은 햇살에 빛나는 벼이삭과 잎들이 예쁘고 오..

행복여행 2022.10.10

강아지집이 호텔이래요

몇 달전에 진돗개 집위에 천막을 사서 조립하고 설치하였다. 천막을 설치하기 전 강아지는 비오는 날엔 비가 들이치고 맑은 날엔 해가 쨍쨍 내리쬐서 뜨거우니 안절부절했었다. 그러니 햇빛을 피해 집 둘레를 다니며 작은 그늘에 기대어 엎드렸었다. 이젠 날씨에 상관없이 편안히 이리저리 둘러보며 짖고 앉고 엎드려잔다. “보미야, 고맙다고 해라. 천막 조립하느라 얼마나 고생한 줄 아냐?” 남편은 말도 못 알아듣는 진돗개와 나를 번갈아보며 말한다. 천막을 바라만 봐도 묵은 체증이 쑥 내려가는 것같다. 천막을 인터넷으로 주문했을 때 기둥을 어디에 세워야 튼튼할까를 고민하게 되었다. 결국 나무틀을 짜서 시멘트를 개서 부어 양생을 하였다. 세워질 기둥 바닥에 놓고 주어진 나사못을 박았다. 강한 태풍이 와도 꿈쩍도 안 했다...

이야기 2022.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