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아래서 시를 읽고 텃밭을 가꿔요

전원에서 살아남기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쉼표

손해배상 소송

푸른*들 2022. 12. 29. 20:47

동창 모임에 가서 노래도 하고 식사도 하며

즐겁게 놀고 들어왔다.

 

저녁에 단톡에 올라온 글을 보니

나랑 가장 가까이 있던 친구가 코로나에 걸렸단다.

 

'어머나, 어쩌나'

간편키트로 검사해봐도 이상이 없다.

다음 날 다시 아침에 해봐도 이상이 없다.

오후에 내과에 가서 검사해보니 두 줄이 아닌가.

 

나는 이층에서 격리하며 약을 먹고 지냈다.

며칠 지나서

남편 목이 이상하다고 했다.

 

내과에 가서 검사해보니

영락없이 두 줄이다.

감기약처방 받고 집에 오면서

"동창회에 손해배상 소송해야겠군."

 

한 달이 지나도록 노래하더니

이젠

"손해배상 소송 안 한 것을 다행으로 알아."

그런다.

'쉼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구경 시켜줬더니  (0) 2022.12.29